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27일 검찰총장의 권한을 축소시키는 방안을 내놓는다. 최근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간 '힘겨루기'가 지속되는 가운데 추 장관에게 힘을 실어주는 권고안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개혁위는 이날 오후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의 제21차 권고안을 심의, 의결할 예정이다.

개혁위가 심의할 주요 안건은 ▲검찰총장의 구체적 수사지휘권 분산 ▲검사인사 의견진술절차 개선 ▲검찰총장 임명 다양화 등이다. 모두 검찰총장에게 집중된 권한을 분산시켜야 한다는 취지의 권고안이다.


https://news.v.daum.net/v/202007270930117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