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박주민 의원이 27일 법정 출범 시한이 지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대해 “대화를 시도해보고 안 되면 이제 국민들과 함께 176석의 힘을 믿고 가자”라고 했다.

 박 의원은 이날 tbs라디오 ‘뉴스공장’에 출연해 “법을 바꾼 다음에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회를 구성하고 과정을 거친다”며 “9월 내지 10월 초 정도에 법을 바꿀 필요가 있지 않나”고 말했다. 현행 공수처법에서는 야당 교섭단체 몫 추천위원 2명이 꾸려지지 않을 경우 공수처장추천위가 출범하기 어려우므로 법을 개정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박 의원은 “저희들이 강하게 협상을 해 보고 안 되면 빠른 판단도 필요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에 대해선 “대법원이나 헌법재판소가 굳이 서울에 있을 필요가 없다”며 “헌재는 광주, 대법원은 대구 쪽으로 이전하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법원은 변호사들한테 물어봐도 1년에 한 번이나 두 번 가면 많이 간다”며 “헌재는 변호사들이 평생 한 번 가 볼까 말까 한다. 대부분 서면으로 한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7271123059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