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24일 귀국한 우리 근로자 293명 중 유증상자는 89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부산항에 입항한 러시아 선박과 관련해선 선원과 선박수리공 등 확진자 30여명이 발생하면서 25일 0시 기준의 중앙방역대책본부 확진자 통계에선 신규 확진자가 100명 이상 집계될 것으로 예상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이 24일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라크에서 귀국한 우리 근로자 중 유증상자가 최종 89명으로 파악됐고, 러시아 선원만 해도 32명. 또 선박수리공 관련 환자들만 5명이 나온 상황이다. 국내 발생과 해외유입을 무시하고 전체 숫자로 볼 경우 100건이 넘는 확진 사례가 나올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설명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7241502068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