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jpeg

 

우리나라 해군 최초로 여군 상륙함 함장이 탄생했다.

해군은 24일 안미영(40·학사 98기) 중령이 경남 진해 해군 해난구조대 부대 체육관에서 진행된 함장 이·취임식에서 17대 성인봉 함장으로 취임했다고 밝혔다.

해군은 지난달 전반기 장교보직심사위원회에서 안 중령을 상륙함 함장으로 선발했다. 2001년 여군 장교가 처음 함정에 배치된 이후, 중령급 직위의 함정 함장에 보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안 중령은 이후 함장 임무 수행을 위해 해군 교육사령부에서 함장 보직 전 교육과정을 이수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72409370718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