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4일 내년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당과 당대 당 통합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일단 모르겠습니다마는 국민의당과 저희 미래통합당이 통합되는 경우와 통합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후보 단일화 가능성은 열려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전날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보수야권 단일후보로 나설 수 있다고 전망한 바 있다. 이에 안 대표는 "그럴 생각도, 생각할 계획도 없다"며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https://news.v.daum.net/v/202007240847422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