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로한 노인들이 많아 '장수마을'로 불리는 경기도 양주시 광적면 비암리 일대를 수십마리의 개떼가 휩쓸고 있어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개떼들이 점령하다시피한 비암리 일대는 양주시와 파주시의 경계로 시 외곽 골짜기 산간지역에 위치한 한적한 시골마을이다.

어림잡아 50여마리의 개들은 광적면 비암리 731-4 국방부 부지의 버려진 교회 건물을 거점으로 무리지어 살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724070038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