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youtu.be/qzSpQyugTcw


[앵커]

21대 국회 시작과 함께 여당은 행정수도, 청와대는 국가균형발전을 화두로 꺼낸 가운데 공공기관 지방 이전이 참여정부 이후 10여 년 만에 다시 본격적으로 추진됩니다.

수도권 340여 개 공공기관 가운데, 이번에는 특히 IBK와 산업은행 같은 국책은행과 공영방송인 KBS까지 검토 대상이라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차정윤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을 참석시켰습니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포함한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내용을 보고받고 문 대통령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다음 날 국무회의에서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한국판 뉴딜과 국가균형발전의 결합을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한국판 뉴딜은 우리 정부가 추진해온 국가균형발전 정책과 긴밀히 결합하여 지역발전의 속도를 더욱 가속화하면서 균형발전의 완성도를 높여줄 것입니다.]

국가균형발전위원회가 이전 대상으로 검토하고 있는 수도권 소재 공공기관은 346곳입니다.

참여정부 시절부터 아직 이전을 추진하지 못한 기관과 새로 생긴 기관들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YTN과의 통화에서 이 가운데 국책은행과 KBS 등 공영방송의 지방 이전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가균형발전위에서도 지방 이전 검토 주요 기관으로 IBK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등 국책은행과 KBS, EBS 같은 공영방송을 꼽았습니다.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일부 반대도 있는 것으로 알지만, 수도권의 인구 집중과 경제 집중이라는 국가적 어려움을 수술하는 의미가 있다고 추진 의지를 밝혔습니다.

이전 대상 지역으로는 공영방송의 경우 여당이 추진하는 행정수도에 대한 합의가 이뤄지면 세종시 인근으로 가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참여정부 이후 10여년 만에 다시 본격 추진되는 공공기관 지방 이전은 아직 구체적인 안이 확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행에는 상당한 시간이 걸릴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다음 달 초 국가균형발전위의 세부 계획을 다시 보고받고 검토를 거쳐 다음 달 안에 종합계획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7240455049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