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3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 변호인측이 전날 공개한 한동훈 검사장과의 대화 녹취록을 언급하며 "녹취록 전문을 인공지능 분석기에 넣으면 공모라고 나올지, 모함이라고 나올지 답은 정해져 있다"면서 "공모라고 우기는 것은 집단 난독증, 정권의 충견"이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와 관련한 최근 KBS방송 오보 사건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날조 공작 사건이 유신시절 죄 없는 대학생을 간첩으로 몰던 때보다 뭐가 나은건지 당당하게 말할 수 있냐"며 날을 세웠다.

안 대표는 이날 국민의당 최고위원회에서 녹취록 관련한 최근의 KBS오보 사건을 '정치공작'으로 지칭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방송사 오보 사건은) 권력에 줄 선 언론사 데스크가 윗선의 사주를 받아, 지시를 거부하기 어려운 신입사원을 시켜 정권의 눈엣가시를 찍어내려한 비열한 정치공작"이라며 "정권의 선전 스피커로 전락한 공영방송이 가짜뉴스 공장이 되고, 방송사 데스크까지 공작정치에 동원된 역대급 스캔들"이라고 주장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72310511068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