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에서 40대 남성이 22개월 된 자신의 아이를 데리고 분신 시도를 했다. 다행히 두 사람 모두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18일 오전 3시33분쯤 청주시 서원구 성화동의 한 사거리에서 A씨(41)가 자신의 몸에 인화 물질을 끼얹고 22개월 된 아이를 안은 채로 차 안에서 불을 질렀다. 아이의 아버지인 A씨는 상반신 2도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아이는 A씨를 설득하던 경찰이 신속히 구출하면서 다치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사실혼 관계의 배우자와 양육 문제로 다투다가 아이를 데리고 집을 나선 것으로 파악됐다. 이 배우자는 이날 오후 2시41분쯤 가정 폭력이 발생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80737478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