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헤어진 여자친구의 집을 찾아가 흉기를 휘두른 끝에 여성의 아버지를 숨지게 하고 모녀를 다치게 한 혐의로 30대 남성이 붙잡혔습니다.

이 남성은 격분해 자해 소동까지 벌였는데,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안승길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정읍의 한 주택.

어젯밤(17) 9시쯤 집안에서 흉기 난동이 벌어졌습니다.

32살 설 모 씨가 흉기를 휘둘러, 24살 여성 신 모 씨와 어머니가 중상을 입고, 아버지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피의자는 전 여자친구인 신 씨의 집을 찾아와 말다툼을 벌이다 격분해 범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을 주민/음성 변조 : "큰 소리 나고 싸워서 고함 질러서 나가봤지. (엄마가) 맨발로 올라왔는데 피투성이가 됐어. 딸은 여기 안 있었어. 일주일 됐어, 집에 온 지."]

설 씨는 술에 취한 상태는 아니었으며, 범행 후 자해를 하며 소동을 벌였지만 생명에는 지장 없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 변조 : "일단 피를 너무 많이 흘린 상태니까. 피해자 아버지는 마당에 계셨고, 나머지(설 씨와 신 씨)는 방에 계셨고요."]

경찰은 병원으로 옮겨진 설 씨와 피해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범행 동기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 변조 : "재결합을 요청하거나 그랬겠죠. 헤어졌으니까. 헤어지고 만나고 그런 과정에서…."]

경찰은 고의성 여부 등을 확인한 뒤 ,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8101051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