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의 성형 수술 경과에 불만을 품고 분신을 시도하려던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 15일 낮 12시1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A성형외과의원 인근에서 자신의 몸에 휘발유를 붓고 불을 붙이려 한 혐의로 B(48)씨를 체포했다.

당시 B씨는 A성형외과의원을 방문한 뒤 밖으로 나와 병원 옆 길에서 스스로의 몸에 휘발유를 붓고 대형 라이터(가스 점화기)를 들고 불을 붙이려 하던 중이었다. 이를 목격한 시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B씨의 발을 걸어 제압한 뒤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200617143204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