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는 17일 북한이 9.19 군사합의를 포함한 남북합의 파기를 시사한 것과 관련해 우려를 표하고 "실제 행동으로 옮길 경우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전동진 합참 작전부장은 이날 "우리 군은 오늘 북한군 총참모부에서 그간의 남북합의들과 2018년 '판문점선언' 및 '9.19 군사합의'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각종 군사행동계획을 비준 받겠다고 발표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이러한 조치는 지난 20여년간 남북관계발전과 한반도 평화 유지를 위해 남북이 함께 기울여온 노력과 성과를 일거에 무산시키는 조치"라며 "실제 행동에 옮겨질 경우 북측은 반드시 그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71134539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