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16일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50분 만에 개성공단으로 가는 송전을 차단했다. 이에 따라 개성시 주민에게 식수를 공급하던 개성정배수장의 가동이 멈춘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의 사무소 폭파에 정부는 단전, 단수로 응수한 것이다.

통일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40분경 개성으로 우리가 보내던 전기를 차단했다. 앞서 정부는 연락사무소가 2018년 9월 개소한 이후 사무소 및 정배수장 등의 가동을 위해 문산변전소 송전선로를 통해 북에 전기를 보내왔다. 1월 ‘코로나 사태’로 우리 인력이 연락사무소에서 철수한 뒤에도 송전은 계속 이뤄졌고, 북한은 이 전기로 정배수장을 돌려 하루 1만5000t의 식수를 개성 시민에게 공급해왔다. 정부는 지금까지 개성 정배수장용 송전에 대해 “인도적 지원 등의 목적”이라고 밝혔지만 이날 폭파 이후 입장을 바꾼 셈이다.


https://news.v.daum.net/v/202006170301225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