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 몰상식한 행위"
"北, 대북 특사 제의 일방적 공개..강한 유감 표명"
"모든 사태 북한이 책임져야..기본적 예의 갖추길"

청와대가 17일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메시지에 대해 원색적 비난을 쏟아낸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 등을 통해 현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면서 "전쟁의 위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 관계를 후퇴시켜선 안 되며 남과 북이 직면한 난제들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자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김 제1부부장 담화에서 이런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7112223151


 


"무례" "몰상식" "비상식적"..靑 "북한, 예의 갖춰라"

청와대는 17일 북한 김여정 제1부부장의 잇따른 대남 비방 담화에 대해 "몰상식한 행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청와대가 전날 북측의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와 관련 '강력 대응' 입장을 밝힌 데 이어 강도높은 대북 비판을 쏟아내면서 남북관계는 '강대강' 대치 국면으로 접어들게 됐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5일 6.15 공동선언 20주년 기념사 등을 통해 현 상황에 대해 언급했다"며 "전쟁의 위기까지 어렵게 넘어선 지금의 남북 관계를 후퇴시켜서는 안되며, 남과 북이 직면한 난제들을 소통과 협력으로 풀어나가자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북측이 김여정 제1부부장 담화에서 이런 취지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매우 무례한 어조로 폄훼한 것은 몰상식한 행위"라며 "이는 그간 남북 정상 간 쌓아온 신뢰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며 북측의 이런 사리분별 못하는 언행을 우리로서는 더 이상 감내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하게 경고했다.

윤 수석은 또 "북측은 또한 현상황 타개를 위한 대북특사 파견을 비공개로 제의한 것을 일방적으로 공개했다"며 "이는 전례없는 비상식적 행위, 대북특사 파견 취지를 의도적으로 왜곡한 처사"라고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또 "최근 북측의 일련의 언행은 북측에도 전혀 도움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이로인한 모든 사태의 결말은 북측이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특히 북측은 기본 예의를 갖춰야 할 것"이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대북 입장은 이날 오전에 소집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통해 정리됐다.

청와대는 오전 8시 30분부터 10시까지 NSC 상임위원회 긴급 화상회의를 열고 북한의 대남 담화 발표 관련 내용을 분석했다.

윤 수석은 "우리 측 대응 방안을 논의했고 입장을 발표하게 된 것"이라고 전했다.

회의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강경화 외교부장관, 정경두 국방부장관, 김연철 통일부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 박한기 합참의장,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이 참석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71133578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