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관계를 거부한다는 이유로 아내를 때린 혐의를 받는 남성에게 1심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17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서부지법 형사3단독 진재경 판사는 상해 혐의를 받는 정모(56)씨에게 지난 10일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정씨는 지난해 6월20일 오후 11시께 자택에서 베트남 국적 부인 A(34)씨가 자신과 성관계에 응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https://news.v.daum.net/v/202006170601483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