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씨는 그나마 많은 카메라(언론)가 집중되다 보니 (구하라씨 생모가) 본인이 (인터뷰를) 하고 싶어도 못 하겠지만, 저희처럼 상속법이라는 그늘 아래 숨어 시원하고 맘 편히 돈을 가져가 쉬고 있는 (생모나 생부를 둔) 사람들한테는 저희 판결이 의미가 있었으면 좋겠다."

소방관이던 작은딸이 순직하자 32년 만에 나타나 유족급여 등 1억원가량을 타간 생모에 대해 양육비 청구 소송에서 이긴 큰딸 C씨(37)는 16일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이렇게 말했다.

전주지법 남원지원 가사1단독 홍승모 판사는 지난 12일 순직한 소방관 딸의 친부인 A씨(63)가 전 부인 B씨(65)를 상대로 제기한 두 딸에 대한 양육비 청구 소송에서 "A씨에게 7700만원을 지급하라"고 판결했다. 재판부는 "부모의 자녀 양육의무는 자녀의 출생과 동시에 발생하고, 양육비도 공동 책임"이라며 "상대방(생모)은 두 딸의 어머니로서 청구인(전남편)이 딸들을 양육하기 시작한 1988년 3월 29일부터 딸들이 성년에 이르기 전날까지 두 딸에 관한 과거 양육비를 분담해야 한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200617050202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