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다. 앞서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예고한 경고의 이행이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2시 49분 북한이 개성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했다" 발표했다. 통일부 발표 직전 개성 지역에 연기가 관측된 것으로 알려지며 폭파 가능성이 제기됐다가, 통일부가 이를 공식 확인했다.

앞서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은 "멀지 않아 쓸모없는 북남(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락사무소는 지난 2018년 9월 14일 개소했다. 개성공단 내 있는 이 사무소 건물은 2005년 연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의 건물을 개보수한 것이다.

https://news.v.daum.net/v/202006161601138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