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 장기 파행이 예고됐다. 더불어민주당이 단독 원구성을 밀어붙이자 미래통합당이 앞으로의 국회 일정에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국회가 장기간 멈출 것으로 예상된다.

통합당은 16일 입장문을 내고 "오늘부터 예정된 상임위원회 일정 등은 15일 박병석 국회의장의 일방적인 상임위원 강제 배정에 이은 야당과의 일체의 협의 없이 결정된 일정이므로 참석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등 상임위가 임의로 배정된 의원들은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김 수석부대표는 이 자리에서 "헌법 사상 유례없는 의회 폭거가 단행 됐다"며 "강제 배정된 상임위를 바로 취소하고 철회해 주시길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6095302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