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별진료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으러 온 신천지 교인이 구청 직원을 폭행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서울 서부경찰서는 공무집행방해 및 폭행 혐의로 40대 남성 A씨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오전 11시 30분쯤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해 서울 은평구 선별진료소 방문 중 구청 공무원과 청원경찰에게 주먹을 휘두른 것으로 알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2006151034380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