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관한 잘못된 정보를 확산시킨 방송 프로그램들이 무더기 제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14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에 따르면 방심위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지난달까지, 전염병과 관련해 불명확한 사실관계를 토대로 방송을 내보낸 45건의 사례에 대해 법정제재 및 행정지도를 의결했다.

제재 사유는 ‘객관성 위반’이 23건으로 가장 많았는데, 종합편성ㆍ보도채널의 위반 사례(16건)가 지상파(7건)보다 많았다. 이 가운데 위반의 정도가 심각한 4건에 대해선 법정제재인 ‘주의’가 내려졌다.


https://news.v.daum.net/v/20200614120256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