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를 납치범으로 오인한 행인이 경찰에 신고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15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23분쯤 광주 북구 용봉동의 동물병원 앞 도로에 신호 대기 중인 차량의 조수석에 앉은 남성이 “살려달라”고 한다는 납치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A씨는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던 중이었다. 중년 남녀가 타고 있던 차량 조수석에서 남성이 ‘살려줘’라고 말하는 소리가 들려 신고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5111603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