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5일 “정부가 요청한다면 대북특사단의 일원으로 갈 용의가 있다”고 밝혔다. 안 대표에게 북한과 관련한 눈에 띄는 경력이 없기 때문에 뜬금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현재 북한의 태도로 볼 때 쉬운 일은 아니겠지만 외교라인과 대북라인을 총동원해서 우리 측 평양특사 파견을 추진해야 한다”며 “필요하다면 야당에도 협조를 구하라”며 이같이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50931467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