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9월, 25살 청년 권대희씨는 서울 강남구 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다 의식을 잃었다. 49일간 병상에 있던 대희씨는 결국 눈을 뜨지 못했다. 수술 당시 폐쇄회로(CC)TV와 의무기록지 등을 살핀 가족들은 대희씨가 단순히 의료사고로 사망한 게 아니란 사실을 알았다. ‘처음부터 끝까지 수술을 책임진다’던 원장은 동시에 3명을 수술하는 ‘공장식 수술’을 진행했다. 원장이 비운 자리는 의사면허를 갓 딴 신입 의사가 채웠다. 이른바 ‘유령의사’였다. 출혈이 계속되는 상황에서도 의료진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지 못한 채 바닥에 떨어진 피만 밀대로 밀어댔다. 대희씨의 어머니 이나금(60)씨는 이런 정황들을 밝혀내기 위해 아들의 수술 장면이 담긴 CCTV를 500번 넘게 보고 또 봤다. 도무지 상식으로는 이해되지 않는 수술이 이뤄졌지만, 관련자들은 사과는커녕 오히려 ‘법대로 하라’며 응수했다. 이들에 대한 처벌을 위해 법적 분쟁 중인 이씨는 안이한 병원의 태도에 괴로워하면서도 ‘투사’가 될 수밖에 없었다.

-소송을 시작한 이유는.

“대희가 입원해 있는 동안 수술실 CCTV와 의무기록지 등을 받아 살펴보니 단순히 실수라고 할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는 걸 알게 됐다. 급박한 상황에서 병원이 해야 할 조치가 하나도 이뤄지지 않았는데 병원 원장은 ‘법대로 하라’고 말했다. 또 ‘의료사고는 피해자에게 입증 책임이 있어서 쉽지 않은데 형사고소를 왜 했냐.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진정성 있는 사과를 기대했지만, 책임을 대학병원으로 돌리는 원장의 태도에 소송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5050709550



 
  • ?
    유죄가 되어도, 저기 의사들은 라이센스 유지하겠지. 저런 사람들에겐 참 좋은 직업임
  • ?
    병원 원장은 ‘법대로 하라’고 말했다. 또 ‘의료사고는 피해자에게 입증 책임이 있어서 쉽지 않은데 형사고소를 왜 했냐. 이해가 안 된다’고 했다.

    법이 의사들한테 유리한 거 알기 때문에 쉽게 법대로 하란 말이 나온 거? 나쁘다 진짜
  • ?
    무섭다 사람이 정신없을때 죽여버리는거잖아..
  • ?
    캡처한거 보니까 환자가 사망했는데 간호사는 머리맡에 앉아서 다리꼬고 핸드폰 쳐하고 있더라
    사람 목숨을 정말 하찮게 생각하나봐요...
  • ?
    진짜 끔찍하고 슬픈 사건...저 어머니는 영상 무슨 마음으로 보셨을까 ㅠㅠ

73453 남편 납치한 아내? 조수석에 "살려줘" 경찰 출동 해프닝 12 초록연가
73452 '9살 학대' 창녕 의붓아버지 "남의 딸 아냐..아직 많이 사랑해" 10 망키망키
73451 남편 두 번 살린 아내..CCTV 설치하고 소생술 익혔다 9 폭풍눙물
73450 안철수 "정부 요청하면 대북특사 가겠다" 15 홀롤롤로
73449 전화번호 바꿔버린 자식들..할머니는 3년간 찜질방 전전했다 11 사진찍기 좋은날
73448 '내 차는 소중하니까' 도로 위 그늘막 차지한 얌체 운전자 [아차車] 3 풍선이야기
73447 '창녕 아동'도 처음 본 사람이..신고의무자들은 왜 침묵하나 9 쑤기콩
» CCTV 속 '유령수술' 또렷한데.. 검사님, 대희 죽음이 실수입니까 5 질러버려
73445 술 취해 대포차 몰다 '쾅'..세 번째 음주운전 30대 징역형 집유 8 세상생각
73444 SNS서 여학생 외모순위 매긴 남학생 징계..법원은 "무효" 4 모든게 잘될꺼야
73443 "'강아지 놀이'였다"..창녕 9살 쇠목줄 채운 친모의 황당 해명 11 지옥을 아지트로
73442 이번엔 '한명숙 사건'..검찰총장이 감찰부장 또 제동 6 체리향기
73441 또 韓 뒤통수 친 日..군함도 전시하며 "조선인 차별대우 없었다" 10 오늘은행운이..
73440 지원금 탐내는 뻔뻔한 부모 많아.. 시설 아동들 소원도 꽁꽁 묶였다 9 이건뭐??
73439 창녕 학대 아동 "엄마·아빠 눈에 띌까봐 7시간 산에 숨어 있었어요" 15 가슴이예뻐야..
73438 마스크는 위대했다..최악피해 뉴욕·이탈리아에서 효과 입증 5 알찬해
73437 "아이에게 미안하지 않느냐?"..악마 같은 계부는 말이 없었다 6 하늘콘콘
73436 인천 아파트서 자매끼리 다투다 언니 사망..흉기 발견 8 ONE뿐인나
73435 삼성 저격수였던 구 한겨레 기자가 이재용 가방셔틀 하는 이유 15 달콤Ω레몬
73434 “1년 남았다”는 의사 말에도 시민 목숨 구하려고 불 끄러 출동하는 시한부 소방관 12 금싸라기
Board Pagination Prev 1 ... 395 396 397 398 399 400 401 402 403 ... 4071 Next
/ 40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