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녕에서 계부와 친모의 학대를 피해 목숨을 건 A(9)양의 탈출 경로와 구체적인 과정이 새롭게 확인됐다. 지붕을 타고 옆집으로 탈출한 A양은 옆집에서 라면과 누룽지, 콜라로 허기를 채운 뒤 해질녘까지 야산에 숨어 있다 1㎞가 넘는 산길을 맨발로 걸어 한 주민과 편의점 주인에 의해 구조됐다. 편의점에서는 화상을 입어 퉁퉁 부은 손으로 1만4,000원어치의 음식을 20분만에 먹어 치웠다.

12일 A양이 살던 경남 창녕 대합면의 G빌라 앞에서 만난 C씨는 “(지난달 29일) 오전 10시쯤 사무실로 출근하니 테이블 위에 먹다 남은 컵짜파게티와 누룽지컵, 콜라가 놓여 있었다”며 “다른 직원이 먹었겠지 생각하고 화장실을 다녀오니 짜파게티컵이 사라지고 없었다”고 말했다. C씨의 사무실은 3명이 근무하는 주택형 사무실로, A양의 집과 계단을 공유한다. C씨는 사무실에 사람이 있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C씨는 “옆집에 누가 사는지도 몰랐는데 이번 사건이 터지고 나서야 알았다”며 “화장실 간 사이 어딘가 숨어있다 도망가는 길에도 컵라면을 가지고 간 것을 보면 배가 아주 고팠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누룽지는 절반 정도를 남겼다.


https://news.v.daum.net/v/202006130902395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