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한 아파트에서 30대 자매가 다투다가 언니가 숨지고 동생이 다쳤다.

12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58분께 인천시 남동구 만수동 한 아파트 4층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진 A(32·여)씨와 그의 동생 B(31·여)씨를 인근 주민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경찰 출동 당시 A씨는 집 안에, B씨는 아파트 복도에 각각 쓰러져 있었고 사건 현장에서는 범행에 사용된 것으로 추정되는 흉기가 발견됐다.


https://news.v.daum.net/v/2020061218052969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