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아파트와 마찬가지로 은행에서 근무하는 경비원들도 각종 잡무와 갑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용역업체 소속의 계약직이다보니 자신들의 목소리를 내기 어려운 상황인데요.

신지수 기자가 은행경비원들을 만나봤습니다.

[리포트]

현금인출기에서 돈을 꺼내 하루 동안 거래된 금액과 남은 액수를 비교합니다,

돈을 만지는 사람들, 은행원이 아닙니다.

은행에서 일하는 '경비원'입니다.

[은행 경비원 A 씨 : "동전이 들어오면 얼만지 계수하는 것부터 동전을 말고, 동전이 얼마큼 들어왔는지 작성하는 것도 제가 다 (합니다.)"]

은행 지점에서 벌어지는 도난이나 화재 등에 대비해야 하지만 정작 다른 일로 바쁩니다.

[은행 경비원 B 씨/음성변조 : "(고객) 출금 전표 있으면 금액도 써줘야 하고, 심하면 서명까지 해줘야 하는데…."]

심지어 은행원들의 자질구레한 개인 심부름도 해야 합니다.

[은행 경비원 C 씨/음성변조 : "지점장님 가습기 틀어줘야 하고, 지점장님 냉장고 안에 물 채워 넣어줘야 하고, 개인 비서처럼 일을 시키니까…."]

경비업법상 이런 일을 하는 건 모두 불법입니다.

[은행 경비원 B 씨/음성변조 : "하인이에요. 은행원 나름대로 비위 맞춰야 하고 고객은 고객대로 비위 맞춰야 하고…."]

하지만 거부하기는 힘듭니다.

용역업체 소속으로 1년 단위로 계약하기 때문입니다.

[이태훈/은행경비연대 위원장 : "'나, 이거 싫어요' 이야기했다가 잘린 분이 되게 많아요."]

차마 견디기 힘든 모욕적인 발언도 종종 듣습니다.

[은행 경비원 B 씨/음성변조 : "'부모님이 경비하는 거 맘에 들어 하냐' (그렇게 말해서) 그게 왜 부모랑 상관이냐니까 '난 내 자식이 경비하면 좀 그럴 것 같아' 이러더라고요."]

해당 은행들에 입장을 물어보자 주기적인 현장점검을 통해 경비원 처우를 개선해나가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2213659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