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검찰총장 지시로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이 과거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정치자금법 위반 사건의 수사과정에 대한 진상파악에 나섰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윤 총장은 최근 "한 전 총리 사건 수사 과정에 문제가 있었는지 조사하라"는 취지의 지시를 내렸다. 이용일 서울중앙지검 인권감독관과 대검 인권수사자문관 등 검사 3명이 투입된 전담 조사팀이 만들어졌다.

대검은 중앙지검 인권감독관실에서 홀로 기록을 검토하기는 어렵다고 판단해 파견형식의 지원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팀은 지난 10일부터 이 사건 수사 당시 수사기록을 검토하고 있다고 한다.


https://news.v.daum.net/v/202006120910556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