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결·국토·정무·문체위 등 내준다해도 거부해"
"이젠 통합당 책임..협상 정리하고 본회의 진행"

더불어민주당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알짜' 상임위원회를 내주는 대신 법제사법위원회를 여당이 가져가는 합의안을 제안했지만, 미래통합당내 추인이 불발되며 12일 여당 단독 본회의를 통한 상임위원장 선출 초읽기에 들어갔다.

김영진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기자회견을 통해 "어젯밤 양당 원내대표와 수석이 여러차례 만나 어렵게 마련한 일하는 국회 합의안을 통합당이 의원총회에서 거부했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합의안에 대해 "야당에 국토교통위원회, 정무위원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예결위 등을 대폭 양보하는 안"이라며 "최대치를 뛰어넘는 최대한 양보안이었고 최대한 노른자위 상임위를 양보하는 안이었으나 이를 통합당이 의총장에서 거부한 것"이라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21126236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