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창녕에서 부모에게 학대를 당한 A양(9)이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 조사에서 "부모가 집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목줄을 채웠고, 설거지나 집안일을 할 때 풀어줬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일 경남지방경찰청과 창녕경찰서 등에 따르면 경찰은 지난 5일 계부 B씨(35)의 협조를 받아 임의제출 형태로 압수수색을 실시했으며 학대 도구로 의심되는 물품을 압수했다. 압수품은 프라이팬, 사슬, 막대기 등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양에게 압수한 물품이 학대 당시 실제 사용된 것이 맞는지 등을 확인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압수물품이 A양의 학대 사실관계를 파악하는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압수물품과 아이의 목에 난 상처와의 관련성을 살펴보고 있다. A양 목에 난 상처, 구조 이후 영양상태가 나빠 빈혈증세를 호소해 수혈을 받았다는 점, 또래보다 왜소한 점 등을 바탕으로 사실 관계를 확인해 나갈 방침이다.

최근 A양은 경찰과 아동보호전문기관과의 상담과 조사에서 여러가지 피해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부모가 '평소에 목줄로 묶어뒀다'거나 '밥을 굶겼다'는 등의 구체적인 피해 상황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이의 몸이 많이 회복돼 최근 2차 조사를 진행했다"면서도 "수사중인 사안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A양을 구조한 시민 송모씨는 한 언론사와의 인터뷰에서 송씨는 "(A양이) 욕조에 물을 받아서 머리를 담가서 숨쉬기 힘들어서 죽을 뻔했다는 이야기도 (했다)"며 학대 정황을 자세히 밝혔다. A양은 파이프로 맞고 쇠사슬에 묶이는 등 학대를 당했다고 털어놨다.

당시 A양은 "아빠(의붓아버지)가 프라이팬으로 (손가락을) 지졌다"며 신고자에게 화상을 당한 손을 보여줬다. 이와 관련 송씨는 "아버지가 왜 지졌어, 제가 물어봤다"며 "'가족이 될 기회를 주겠다 그래서 지문을 없애라'(고 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송씨는 "한번 심하게 맞은 게 아니라 꾸준히 지속적으로 심하게 맞은 상처. 옷 위로 곪은 그런 자국들이 올라와 있다"며 "팔이 단단했다. 심하게 맞으면 이렇게 단단하게 붓는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8&aid=0004423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