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0일 "야당이 원구성 지연 꼼수를 부린다해도 절대 받아들이지않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하며 "다음주부터 (국회가) 일을 시작할 수 있도록 협조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야당이 요구했던 대로 상임위원 정수조정 특별위원회를 구성했고 야당의 요구를 최대한 수용해 정수 조정에 합의했고 조정안은 오늘 본회의에서 처리할 예정"이라며 "야당도 상임위원 명단을 제출하는 일만 남았다"고 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610090311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