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현정> 그건 아니라고 보세요. 알겠습니다. 하나만 더 여쭙죠. 어제 문희상 국회의장이 퇴임 기자회견을 했는데 우리 정치에 대한 여러 의견들을 밝히면서 찬반논란이 붙을 만한 말씀도 하나 했어요. 뭐냐 하면 전직 대통령의 사면을 제안한 겁니다.


‘전직 대통령에 대한 상당한 고민이 있어야 한다. 나는 지금 타이밍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정권 초반에야 적폐청산이 통하지만 후반기까지 가면 그게 정치 보복으로 비출 수 있기 때문에 과감히 통합으로 가야 한다’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전직 대통령이라 하면 이명박, 박근혜 두 분이 되겠죠. 어떻게 보십니까?

◆ 박지원> 저도 최소한 ‘전직 대통령이 감옥에 있어야 하느냐?’ 하는 것에 반대합니다. 그래서 사면을 해야 되는데 이것은 어디까지나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고 사면을 하기 위해서는 재판이 끝나줘야 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조속한 재판이 이루어져서 사면되기를 바라지만 제가 총선 후 정부의 그럴 만한 분하고 만나서 상당히 고위층에게 국민 통합을 위해서 두 전직 대통령과 국정원장. ‘제 경험으로는 최소한 전직 대통령과 국정원장을 구속 상태에서 있게 하는 것은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래서 우리도 김대중 정부에서도 불구속 재판을 받게 했었는데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느냐?’ 그랬더니.

◇ 김현정> 질문했더니요?

◆ 박지원> ‘전직 대통령에 대한 사면은 없을 것 같다’ 이렇게 얘기를 했지만 그거는 원론적인 말씀이에요. 왜냐? 지금 현재 재판이 진행 중에 있기 때문에요. 그래서 저는 재판이 끝나면 문재인 대통령도 문희상 의장 말씀대로 사면을 할 것이다.

◇ 김현정> 할 것이다? 그러면 문희상 의장의 어제 그 말이 청와대와 어느 정도 교감이 있었다는 말씀인가요.

◆ 박지원> 아마 그렇지는 않을 거예요.

◇ 김현정> 그건 아니라고 보세요. 아니라고 보시는데 어떻게?

◆ 박지원> 아니, 글쎄 그런 교감 하에서 하는 것보다는 문희상 의장이 그렇게 했으면 좋겠다 하는 희망사항을 말씀하신 것 아닌가 싶고요. 또 교감해서 그러한 얘기를 했다고 하면 문제가 되는 거죠.

◇ 김현정> 아니, 제가 지금 여쭙는 것은 청와대와의 교감이 없이 의장님이 그냥 독자적으로 하신 제안이라면 박지원 의원께서는 지금 굉장히 좀 강하게 말씀하셨잖아요. ‘사면할 것이다’ 이렇게까지 어떻게 내다보시는가, 그게 근거가 궁금해서요.

◆ 박지원> 저는 법사위원회에서도 몇 번요. 그러한 얘기를 공식적으로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그리고 청와대에서 비서실장 등 경험에 의거하면 임기 말에는 상당한 정치적 부담이 되는 분들에 대해서는 사면을 하거든요. 미국도 그렇고 선진국도 다 그러한 것이 있기 때문에 이제 문재인 대통령도 그러한 것을 스스로 해결할 것이다. 저는 그렇게 봅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5220939028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