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간 외교 갈등이 해결되지 않은 시점에서 경주시가 일본에 방역물품을 지원해 논란이 되자 주낙영 경주시장이 “이해를 구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22일 “일본의 나라시와 교토시에 방역물품을 지원해 엄청난 비난과 공격에 시달렸다”며 말문을 열었다.

주낙영 시장은 “토착왜구다, 쪽발이다, 정신 나갔냐, 미통당답다 등등 평생 먹을 욕을 다먹은 것 같다”면서 “반일감정이 팽배한 이 시점에 굳이 그런 일을 했느냐는 비판은 겸허히 수용하면서도 시민들께 이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522094601130




경북 경주 시장 단독,

일본
나라시 방호복 1200세트, 방호용안경 1000개
교토시 방호복 1200세트, 방호용안경 1000개
오바마시 방호복 500세트, 방호용안경 500개
우사시 방호복 500세트, 방호용안경 500개
니코시 방호복 500세트, 방호용안경 500개

Picture 1.jpg



Picture 1.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