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천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60대 여성 아파트 관리소장이 주민 갑질에 시달렸다는 유족의 주장이 나왔다.

21일 부천 원미경찰서는 아파트 옥상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60대 여성 관리사무소장 A씨 사건을 내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전 8시 30분께 부천시 한 아파트 관리사무소 소장인 A씨가 이 아파트 화단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https://news.v.daum.net/v/202005211818248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