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브에서 요리 영상으로 인기를 끌며 ‘흑종원’으로 불리던 ‘아하부장’이 극우 사이트 ‘일베’(일간베스트) 논란에 대해 인정했다.

아하부장은 고깃집 된장찌개, 석박지 등 집에서 전문점 맛을 낼 수 있는 다양한 요리 레시피를 공유하는 유튜버다. MSG를 가감 없이 사용하며 ‘흑종원’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9일 아하부장은 유튜브 채널에 일베 회원이 맞다며 사과 영상을 올렸다. 일베 의혹을 반박하며 악성 댓글에 대한 법적 대응 방침을 예고한 지 하루 만이다.


https://news.v.daum.net/v/202005092151447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