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진단키트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대상국에서 일본을 후순위로 둘 방침이다. 가뜩이나 물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최근 일본 정부가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해 정확성을 의심하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한 조치로 해석된다.


1일 진단키트업계에 따르면 일본 후생성은 지난달 28일 한국산 코로나19 진단키트와 관련, 자국의 분자진단(RT-PCR)키트와 동등한 수준의 정확도를 확인하지 않으면 사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전 세계서 밀려드는 주문 소화도 못해… "일본 수출 어렵다"

https://news.v.daum.net/v/202005010646043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