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과 2분의 짧은 시간이 환자 생명을 건졌습니다.

장기 이송팀의 긴급요청을 받은 KTX 열차가 출발을 늦추면서 골든타임 안에 심장이 전달돼 이식수술이 성공적으로 이뤄진 겁니다.

이기정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말기 심부전증으로 고통을 받다가 지난달 4일 심장이식 수술을 받은 허 모 씨.

몸에 달려있던 전기장치를 떼어 내고 가벼운 운동도 할 수 있게 건강을 회복했습니다.

[허 모 씨 / 심장 이식수술 환자 : 의료진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기증자분께 감사드리고 앞으로 최선을 다해 열심히 살겠습니다. 그게 제가 할 수 있는 보답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과정은 긴박했습니다.장기를 기증받은 광주에서 인천 길병원까지 심장을 이송하는데 허용된 골든타임은 단 4시간.

강풍으로 헬기가 뜨지 못하는 상황 속에서 밤 8시 30분에 장기 적출을 하고, 밤 9시 KTX를 타야 했지만, 시간이 지체된 겁니다.

코로나19로 배차간격이 길어져 1시간 반 뒤인 다음 열차를 이용하게 되면 산소공급이 중단된 심장은 손상됩니다.

광주 송정역 측은 의료진의 긴급 요청을 받고 KTX 출발을 2분 늦췄습니다.

[한영희 / 코레일 광주 송정역 역무팀장 : 위급상황에서 소중한 생명을 구하는 게 무엇보다 최우선이라고 생각했고요, 고객분들의 따뜻한 마음의 배려가 있었기에 저는 가능했다고 생각합니다.]

수술복을 입은 채 ktx에 탑승한 긴급 수송팀은 지금도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이석인 / 길병원 흉부외과 교수 : 일단은 빨리 가야겠다는 생각만 했었고요 기차를 타고나서 안도, 기차를 타고나니까 그때 밀려오는 피로….]

초조하게 기다리던 병원 측도 2시간 40분 만에 건강한 심장을 전달받아 성공적으로 이식 수술을 마쳤습니다.

[박철현 / 길병원 흉부외과 교수 : 열린마음이 모여서 심장 수술을 하게 되어 수술한 저 역시 감동을 받은, 또 결과적으로 좋아진 그러한 수술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장기기증자의 헌신, 코레일과 KTX 승객들의 배려, 그리고 의료진의 정성이 어우러져 생명을 되찾은 허 씨는 모든 분께 감사하다는 마음 뿐입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52/0001434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