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관계의 최대 쟁점인 징용재판과 관련해 한국에 압류중인 일본 기업의 재산이 현금화될 경우에 대비해 일본 정부가 두 자리 수에 달하는 보복카드를 준비하고 있다고 산케이 신문이 30일 보도했다.

산케이는 이날 한국 대법원의 징용 판결 1년 6개월에 즈음한 기획기사에서 "현금화가 이뤄질 경우 일본 정부는 한국측의 자산 압류, 수입 관세 인상 등을 비롯해 두 자리수에 달하는 대응조치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재인 정권가 3권분립을 이유로 징용문제에의 관여를 피하고 있는 상황에서, 압류된 자산의 현금화는 언제든 이뤄질 수 있는 상황"이라면서다.


https://m.news.naver.com/read.nhn?oid=025&aid=0002997231&sid1=104&mode=LS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