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지원 업무를 담당하던 경남 합천군의 한 50대 공무원이 과로로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27일 합천군에 따르면 쌍백면 부면장인 A(56)씨는 지난 18일 오후 9시께 자택 화장실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A씨는 숨지기 전날까지 방역과 긴급 구호물자 전달, 발열 확인 등 코로나 19 관련 업무를 총괄 관리했다고 군은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427101743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