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생각나는 대로 지껄이지 마라"고 일침을 가했다.

26일(현지시간) 유에스 투데이에 따르면 공화당 소속이며 전국 주지사협회 회장이기도 한 호건 주지사는 ABC 뉴스의 '디스 위크'에 출연, "머릿속에서 불쑥 튀어나오는 말을 하면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하게 된다"고 말했다.

호건 주지사의 이 같은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3일 인체에 살균제를 주입하는 것이 코로나19 치료에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엉뚱한 브리핑을 했기 때문이다.


https://news.v.daum.net/v/202004270927025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