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출신'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 의원은 지난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 문제는 목소리 큰 X이 왕이야.' 오래전 북한 분석전문가인 선배에게서 들었던 푸념이다"라며 "아무렇게나 떠들어도 결과에 책임지지 않아도 되고 조금 지나면 잊어버리는 것이 북한 문제라며 개탄했던 기억이 난다"고 썼다.

그는 "김정은의 건강이상설이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며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이상 가능성은 0.0001% 이하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상황을 판단하는데 제일 중요한 것 중 하나는 '정보의 출처'"라며 "아무리 그럴듯해도 출처의 신뢰도가 떨어지면 그건 상상이지 판단은 아닌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여러 통의 전화에서 '태XX이 그러는데'로 시작하는 김 위원장 건강이상설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며 "그분이 무슨 정보가 있을 수 있나. 있으면 스파이다"고 대꾸한다고 밝혔다.


https://news.v.daum.net/v/202004270719371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