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가 일본 측의 요청을 전제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유전자증폭(PCR) 진단키트를 일본에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26일 아사히신문이 보도했다.

신문은 우리 청와대 고위 소식통들을 인용해 위와같이 보도했다.

이런 가운데 “한국 정부는 일본에 대한 의료용 마스크 제공과 의료진 파견까지 포함한 일본 측의 생각을 듣기 위해 보건당국 간 전화협의를 제안해둔 상태”라고 아사히가 전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4270657489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