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포폴 상습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에 대해 경찰이 불법투약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내사를 종결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오늘(23) 이 사장의 불법 프로포폴 투약 관련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부진 사장이 지난 2016년 서울 강남구의 한 성형외과에서 시술을 받으며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실을 확인했다"면서도 "불법투약을 입증할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https://news.v.daum.net/v/202004230937516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