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서 현지 여성과 맺은 관계로 아이가 태어났으나 잠적하고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은 한국인 남성들에 대해 경찰이 처음으로 수사에 나섰다. 필리핀 여성과 한국인 남성 사이에서 태어난 '코피노'는 약 4만명으로 추산된다.

친부로서의 의무를 다하지 않는 남성들은 필리핀에 남겨진 엄마와 아이의 삶을 고통으로 밀어넣었다. 민사소송을 제기해도 나아지지 않는 현실에 코피노 친부들에게 '아동학대' 혐의를 적용해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https://news.v.daum.net/v/2020042205060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