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길거리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된 변사자가 사후 PCR(유전자 증폭) 검사에서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는 사례가 최소 6건 확인됐다.

20일(현지시간) 일본 매체 '니혼TV'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이 지난 한달간 도쿄 길거리나 집에서 변사한 사람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양성으로 판정된 사례가 최소 6건 확인됐다. 경시청은 일본 도쿄도를 관할하는 경찰 본부다.

특히 지난 9일에는 도쿄도에 거주하는 한 60대 남성이 길에서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져 숨지기도 했다. 사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 남성은 확진판정을 받았다.


https://news.v.daum.net/v/20200421084308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