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텔레그램 사건 피고인 중 ‘태평양’ 이모군(16)의 사건 담당 재판부가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에서 해당 재판부의 대리부인 형사22단독 박현숙 판사로 재배당 됐다.

오 부장판사는 이날 법원에 사건을 재배당해 달라는 취지의 서면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법은 “국민청원 사건을 처리함에 있어 담당 재판장이 현저히 곤란한 사유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법관 등의 사무분담 및 사건배당에 관한 예규’에 따라 사건을 재배당했다”고 설명했다.

조주빈 보다 빨리 재판에 넘겨진 이군은 박사방 운영진으로 시작해 별개의 성착취 영상 공유방을 제작해 운영한 혐의를 받는다. 오 부장판사가 이군의 사건을 심리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교체 요구가 빗발쳤다.


https://news.v.daum.net/v/202003310724124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