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대표 연합기관인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이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 속에 취해진 정부 조치를 강하게 비판하며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과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교총은 25일 낸 성명서에서 "정부는 실제 감염위험이 있는 여타 시설에 대해 관리 감독을 강화하지 않으면서 마치 정통 교회가 감염의 온상인 것처럼 지목해 선한 기독교인들의 명예를 훼손하면서까지 정치 행위에 집착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는 교회의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과 헌혈 캠페인, 예배형식변경, 자체 방역, 취약계층 지원, 마스크 제작 지원과 대구 경북지역 지원, 작은 교회 후원 등의 자발적 협조를 과소평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26073957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