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그룹 서정진 회장이 당초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일정을 앞당겨, 이르면 오는 7월 말 인체에 투여하는 임상시험에 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해외의 인체 임상 수요 발생에 대비하기 위한 대량 생산 체계도 구축 중이다.

서정진 회장은 23일 2차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질병관리본부에서 환자 면역세포를 수령한 후 3주가 지난 현재, 항원에 결합하는 항체후보군 300개를 확보했다. 항체 치료제 개발에서 가장 핵심적인 첫 단계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원래대로라면, 이 단계까지만 3~6개월이 걸린다.


https://news.v.daum.net/v/20200323163418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