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미성년자 성 착취 영상과 사진을 텔레그램(telegram)방인 속칭 '박사방', 'n번방' 등에서 단순히 피해자의 모습을 시청한 인원도 최대한 수사할 방침이라고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23일 오후 앞서 이뤄진 정례 서면 답변자료 형식 기자간담회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경찰은 우선 이런 텔레그램 채팅방에서 '좋은 게 있으면 보내봐라', '올려봐라' 등 교사, 방조한 인원을 조사하고, 이어 단순 관전자 등도 특정될 경우 추가 조사하겠다는 자세다.


https://news.v.daum.net/v/20200323132746998



71897 가장 '긴급'한 대구에서 가장 '긴급'하지 않은 생계자금 11 멋져멋져
71896 [팩트체크] "'N번방' 피의자, 조국 때문에 포토라인 못 세운다?" feat 이준석 13 키키라떼
71895 '반일 종족주의' 이우연 "n번방, 딸 있다면 행실 가르칠 것" 11 초록우체통
71894 이 모습이 선진국? G7의 굴욕 7 샤방~샤방
71893 한국산 '코로나 키트' 무조건 달라.."메이드인 코리아 꼭 표기" 12 달래지만
71892 "IOC, 도쿄올림픽 2021년 연기 결정" USA투데이 보도 13 평화와안녕
71891 서정진 회장, 코로나 치료제 7월말 인체 투여 "대량생산도 준비됐다" 4 골드애플
71890 90년대생이 어렸을 때 겪어본 국가급 선동 0 술라웨시
71889 '코로나19 소독' 집에 메탄올 뿌리다 중독 증상..병원 치료 6 궁금한게넘많아
71888 "이 방이 더 무섭다" 인천공항 입국자들 검역소 대기실서 불안 16 나이원
» 경찰 "'박사방·n번방' 단순 시청자도 최대한 수사 방침" 9 더위먹은푸우
71886 "제발 오지말라" 호소로 안돼..진해 벚꽃길목 아예 막는다 7 허튼소리
71885 홍준표 "조선일보 영향력 고작 3%..내겐 유튜브 있다" 1 다소가레
71884 이동제한 등 고립된 재외국민들, 귀국 희망 급증..외교부 초비상 0 후져쓰
71883 코로나19 한달만에 신규 확진자 최저..정부 "큰 의미 없어" 11 유지스
71882 함께 구례 산수유 마을 다녀왔는데..경주·부산·함안에서 잇따라 확진 7 비와 음악사이
71881 日 노벨상 수상자 "한국에 고개 숙여 코로나19 데이터 받아야" 7 졸리운눈
71880 홍준표 "왜 나까지 싸잡아 비난..오늘부터 조선일보 절독" 6 모자리나
71879 한국언론의 보도 패턴 분석 3 바보곰돌이
71878 꽃 구경 나들이 부산 60대 남녀 확진..확진자와 접촉 추정 12 행복은내안에
Board Pagination Prev 1 ... 474 475 476 477 478 479 480 481 482 ... 4072 Next
/ 407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