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19일 더불어민주당이 주도하는 선거 연합 정당과 관련해 “의석수를 늘리려는 꼼수 위성정당이라고 판단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미래통합당이 만든 미래한국당, 민주당이 주도하는 더불어시민당 모두 연동형 비례제의 취지를 완전히 훼손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선거 연합 정당에 참여하는 정당에 대한 지지 철회 의사를 밝힌 김 위원장은 “민주노총이 지지하는 다른 정당들에도 동일한 잣대가 적용될 거라 본다”며 “어떻게 포장하든 이른바 기득권 양당이 주도하는 비례위성정당, 꼼수 정치라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https://news.v.daum.net/v/202003190857252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