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ture 1.gif

2019년 6월초 고교2학년인 손모군이 또래에게 목이 졸려 쓰러짐
 

Picture 2.png

 

Picture 3.png

쓰러졌던 손군 뇌를 다쳐 다니던 학교를 중단함
 

Picture 4.png

지능이 초등생이 되어버림
 

Picture 5.png

 

Picture 6.png

 

Picture 7.png

친구가 불러내 나갔는데 의자를 들고 툭툭 침 (말이 친구지 양아치들)
 

Picture 8.png

그래서 자리를 피하려는데
 

Picture 9.png

다른 친구가 이리 오라고 함
 

Picture 10.png

목을 조름
 

Picture 11.png

 

Picture 12.png

 

Picture 13.png

 

Picture 14.png

 

Picture 15.png

 

Picture 16.png

 

Picture 17.png

 

Picture 18.png

 

Picture 19.png

 

Picture 20.png

손에 경련이 있어 글씨를 쓰지못함
 

Picture 21.png

 

Picture 22.png

 

Picture 23.png

 

Picture 24.png

 

Picture 25.png

 

Picture 26.png

아버지는 간병때문에 다니던 직장을 관둠
 

Picture 27.png

트라우마와 우울증으로 자꾸 칼로 자해를 함
 

Picture 28.png

 

Picture 29.png

 

Picture 30.png

아버지도 몸이 안좋음
 

Picture 31.png

 

Picture 32.png

가해자는 자신의 행동을 은폐하려 했음
 

Picture 33.png

 

Picture 34.png

알고보니 가해자는 매일마다 손군을 불러내 괴롭혔음
 

Picture 35.png

상습적인 폭행을 모르고 아버지는 합의서를 써줌
 

Picture 36.png

가해자와 가족은사과하지 않음
 

Picture 37.png

 

Picture 38.png

 

Picture 39.png

손군이 자해를 했다고 취재진에게 연락함
 

Picture 40.png

 

Picture 41.png

 

Picture 42.png

 

Picture 43.png

 

Picture 44.png

 

Picture 45.png

취재진은 가해자에게 문자를 보냈으나 답장도 없고 종적을 감춤
 

Picture 46.png

가해자 집을 찾아갔으나 인기척이 있었음에도 나오지 않음
 

Picture 47.png

 

Picture 48.png